风,吹向何处

这是朴裕仟很喜欢的歌。温暖,静美。我对这首歌也是“一闻钟情”。这首歌叫做《风,吹向何处》,歌手是金延宇。

바람, 어디에서 부는지
덧문을 아무리 닫아 보아도
흐려진 눈 앞이 시리도록
날리는 기억들
어느샌가 아물어버린
고백에 덧난 그 겨울의 추억
아...힘겹게 사랑한 기억
이제는 뒤돌아 갔으니

바람은 또 어디에서 불어오는지
내 맘에 덧댄 바람에 창 닫아 보아도
흐려진 두눈이 모질게 시리도록 떠나가지 않은 그대
혼자라는게 때론 지울 수 없는 낙인같아
살아가는게 나를 죄인으로 만드네
혼자라는게 때론 지울 수 없는 낙인처럼
살아가는게 나를 죄인으로 만드네

风,要吹向哪儿
就算是关上门窗
依旧能使眼前模糊的
吹来的记忆
何时显露出的
那个冬天告白的回忆
啊...倾尽所有的爱的回忆
现在回过头

风,又从何处吹来
即使关上心门,依旧吹向心里的风
狠狠的吹向已模糊的双眼,却始终不离开的她
一个人有时是擦不去的烙印
活着,我便是罪人
一个人有时是擦不去的烙印
活着,我便是罪人